61

양치기 여성과 일곱 노래 The Shepherdess and the Seven Songs


감독
푸시펜드라 싱 Pushpendra SINGH

디자인
신건모 Gunmo Syn
계원예술대학교에서 그래픽디자인을 공부하였으며, 졸업 이후 프리랜서 디자이너로 작업해왔다. 글자와 글자를 다루는 것에 보통 이상의 관심이 있으며, 주로 종이를 작업 매체로 사용하고 있다. 2013년부터 온양민속박물관의 아이덴티티와 간행물들을 작업하였으며, 국립현대미술관, 서울문화재단, 건축평단 등 여러 문화기관 및 단체와 협업해왔다. 현재 글자를 만드는 채희준 디자이너와 함께 ‘포뮬러’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다.

디자이너 코멘트
(디자이너 코멘트) 영화를 선택할 때 시놉시스보다도 ‘양치기 여인과 일곱 노래’라는 제목 자체에 매력을 느꼈다. 이 시적인 제목을 포스터에 최대한 강조하고 싶어서 세 가지 언어를 사용해 반복했고, 각 언어의 전통적 쓰기 방향성이 드러나도록 구성했다. 세 번 반복되는 제목에 대응하는 세 개의 이미지가 영화의 배경과 흐름에 대한 힌트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