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

Fanning


감독
전예진 JEON Yejin

디자인
이하경 Lee hakyung
서울과학기술대학교를 졸업 후, 그래픽을 기반으로 클라이언트잡과 개인 프로젝트를 포함한 다양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서울여성독립영화제’의 디자인을 담당하고 있으며 ‘뷀트포매트코리아’, ‘대강포스터제’ 등의 전시에 참여했다. 여성이자 한 세대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그것을 시각화하는 것에 관심이 있다.

디자이너 코멘트
시각장애 여성인 주인공은 선풍기를 수리하면서 동정의 대상이 되기도 하고, 의도치 않은 폭력의 대상, 의도한 폭력의 대상이 된다. 사회가 정해 둔 '정상'이란 규범 속에서 자신의 규범과 생활을 침해당하는 '비정상'을 그리려 했다. 선풍기라는 일상적인 도구의 내면 속 기계적이고 위협적인 모습을 강조하여 사회가 규정한 '정상성'의 선택적인 편리함과 폭력성을 나타냈다.